7월 캐나다 물가 상승률 7.6%, 다소 하락세로 돌아서

Spread the love

7월 연간 물가 상승률은 7.6%로 다소 하락 했다고 캐나다 통계청 은 화요일 보고했습니다. 이것은낮은 휘발유 가격 이 가계 예산의 부담을 덜어주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그러나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 는 경기 침체가 추가 금리 인상을 피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습니다.

중앙은행은 최신 소비자 물가 지수(CPI) 보고서에서 7월 물가 상승이 2021년 12월 이후 가장 적은 월간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CPI는 6월에 비해 0.1% 상승했습니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7월 휘발유 가격은 전월 대비 9.2% 하락했는데요. 일시적으로 휘발유세를 면제하는 온타리오주는 전월 대비 12.2%로 가장 큰 가격 하락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가스 가격은 하락했지만 식료품 가격은 1981년 8월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상승했으며 가격은 1년 전보다 거의 10%나 올랐습니다.

천연가스 가격도 전월 대비 12.4%, 전년 대비 42.6% 상승해 인플레이션의 가장 큰 원인이 되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해서 밀 가격에 압력을 가함에 따라 투입 비용이 증가하고 있는 빵 제품은 작년 이후로 13.6% 상승했습니다. 계란은 15.8%, 제철 과일은 11.7% 등 거의 모든 식품 가격이 큰폭으로 올랐습니다.

또한 모기지 상승으로 인해 이자율이 높아짐에 따라 7월 임대료가 전월보다 더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한편 여름 성수기에 여행하는 캐나다인들이 많아지면서 7월 항공료는 전월에 비해 약 25% 인상되었습니다. 여행자 숙소 가격은 1년 전에 비해 거의 50%가 올랐으며, 온타리오주가 가장 많이 인상되었습니다.

시간당 임금은 7월에 5.2% 증가했지만 여전히 인플레이션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지난달 상승률은 2020년 6월 이후 처음으로 하락 추세에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캐나다 중앙은행은 차기 금리를 다시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요 그 시기는 9월 7일 쯤으로 이번에도 자이언트 스텝인 0.75%을 인상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습니다.

더 본격적으로 재난 지원금 형식으로 시중에 풀린 현금을 걷어들이겠다는 정부의 의지와 맞물려 물가는 안정이 될지 모르겠지만 계속되는 파산과 이중으로 서민들의 삶을 더 힘들게 만들지 않을까 걱정이네요.